콘텐츠바로가기

씨티은행 영업점 폐쇄 시작…126개 점포 중 101 폐점

입력 2017-07-07 07:14:13 | 수정 2017-07-07 16:13: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대규모 점포 감축을 예고한 한국씨티은행이 7일 영업점 5곳의 문을 닫는다.

씨티은행은 서울 올림픽훼미리지점, 역삼동지점, CPC강남센터, 과학기술회관 출장소, 경기 구리지점 등 5개 점포가 이날까지만 영업하고 문을 닫는다고 밝혔다.

이번 5개 점포 폐점은 씨티은행의 영업점 축소 계획에 따른 것이다. 씨티은행은 디지털 금융 거래를 강화한다는 방침을 이유로 영업점 126개 중 101개를 줄이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그간 5개 영업점에서 근무한 직원들은 다음 주부터 타 영업점이나 본부에서 일하게 될 예정이다.

씨티은행은 이번 폐점에 따라 근무지를 옮기는 직원의 수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43명이 일터를 옮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씨티은행은 순차적으로 점포를 폐점해 이달에만 모두 35개 영업점을 폐쇄할 계획이다.

대규모 점포 폐쇄에 관해서는 은행권에서 의견은 갈리고 있다.

씨티은행의 사측은 대부분의 거래가 비대면으로 이뤄지는 현실을 고려한 대응이며 창구 인력을 재배치해 고객에게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하고 있다.

반면 노조 측은 이윤 확대를 위해 은행으로서의 공적인 책임을 저버리는 일로 고객 불편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정치권의 대응이 주목을 받고 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은행의 점포 신설 및 폐점과 관련해 금융당국이 직접 행정조치를 할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의 은행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