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제유가, 美 원유재고량 대폭 감소에 소폭 상승

입력 2017-07-07 07:44:23 | 수정 2017-07-07 07:44: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제유가가 소폭 상승했다. 미국의 주간 원유재고량이 5주내 최대폭으로 감소한 영향이다.

하지만 미국의 원유생산량은 증가하면서 유가는 장 초반 상승분을 대부분 반납했다.


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일대비 배럴당 39센트(0.9%) 상승한 45.52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장중 46.53달러까지 상승했었다.

런던 선물거래소에서 9월분 북해산브렌트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32센트(0.7%) 오른 48.11달러로 장을 끝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는 6월 30일로 끝난 주간에 미국 원유재고량은 전주대비 630만배럴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5월 26일로 끝난 주간의 640만배럴 감소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시장전망치는 160만배럴 감소였다.

하지만 미국의 원유생산량은 전주대비 하루 8만8000배럴 늘어난 하루 933만8000배럴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