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승환, 사흘 연투 속 17번째 세이브…'끝판왕' 체면 치레

입력 2017-07-07 07:51:41 | 수정 2017-07-07 07:51: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끝판왕’ 오승환(35,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사흘 연속 마운드에 올라 시즌 17번째 세이브를 따냈다.

오승환은 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 위치한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구원 등판했다.

이날 오승환은 4-3으로 앞선 9회 마운드에 올라 선두타자 J.T. 리얼무토에게 안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오승환은 후속 크리스티안 옐리치를 1루 땅볼로 잡아낸 뒤 마르셀 오수나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한 숨을 돌렸다.

이후 오승환은 2사 2루 상황에서 저스틴 보어를 고의사구로 거른 뒤 마틴 프라도를 삼진으로 잡으며 1점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이로써 오승환은 1이닝 동안 19개의 공(스트라이크 14개)을 던지며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볼넷과 탈삼진은 각각 1개와 2개다.

오승환은 지난 6일 경기에서 홈런을 맞으며 실점하는 등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으나 이날 세이브를 따내며 체면 치레를 했다. 평균자책점은 3.63까지 낮아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