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햄버거병' 쇼크…용혈성요독증후군은 어떤 병?

입력 2017-07-07 08:06:56 | 수정 2017-07-07 08:06:5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를 먹은 4세 여아가 신장(콩팥) 투석까지 받게 됐다는 피해자 측 주장이 나오면서 '용혈성요독증후군'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명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HUS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의 일종으로 신장이 불순물을 제대로 걸러주지 못해 체내에 쌓이면서 발생하게 된다.


1982년 미국에서 처음 보고된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은 주로 출혈을 동반한 설사를 일으키는데 미국의 경우 연간 1만~2만 명 정도의 환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계에 따르면 HUS는 고기를 잘 익히지 않고 먹거나, 살균되지 않은 우유 또는 오염된 야채 등을 섭취하면 걸릴 수 있다.

피해자 가족 측이 아이가 HUS에 걸린 데 대해 맥도날드에서 섭취한 햄버거 패티를 지목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HUS에 걸리게 되면 몸이 붓거나, 혈압이 높아지기도 하며 경련이나 혼수 등의 신경계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HUS는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지 않으면 신장 기능이 크게 망가지거나, 용혈성빈혈·혈소판감소증과 같은 합병증에 시달릴 수 있다. 사망률은 발생 환자의 약 5~10%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적절한 예방법 및 치료법은 없으며 신장 기능이 손상된 경우에는 투석, 수혈 등의 조치가 이뤄지는 게 일반적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