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제보조작' 이준서·이유미 오늘 재소환

입력 2017-07-07 08:19:15 | 수정 2017-07-07 09:30: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제보조작 이준서 / 사진 = 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제보조작 이준서 / 사진 = YTN 방송 캡처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를 대상으로 한 국민의당 '취업특혜 의혹 제보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범행을 공모한 혐의를 받는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7일 재소환한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강정석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2시 이 전 최고위원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달 3일 피의자 신분으로 처음 검찰에 출석한 이 전 최고위원은 3일 연속 자정을 넘기는 고강도 수사를 받았다.

검찰은 이날 조사에서 당원 이유미(구속)씨의 조작 범행을 이 전 최고위원이 지시했는지, 조작된 제보가 제대로 검증되지 않고 공개된 경위가 무엇인지 등을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이씨도 이날 오전부터 검찰에서 조사받는다. 지난달 26일 긴급체포된 이씨는 이달 5일까지 매일 소환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