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엽기적인 그녀' 주원도 홀렸다…오연서에게 배우는 특급 연애스킬

입력 2017-07-07 10:04:04 | 수정 2017-07-07 10:04: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 주원기사 이미지 보기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 주원



배우 오연서의 사랑스러운 연애스킬이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에서 혜명공주를 맡아 팔색조 같은 매력으로 매회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 중인 오연서가 주원(견우 분)과 설레는 로맨스에 돌입한 가운데 그녀만의 알콩달콩한 센스가 녹아든 연애스킬을 전격 공개한다.

#요리는 #못해도 #진심이 #중요하다!

로맨스의 스타트는 견우(주원 분)가 하였으나 연애우등생은 혜명공주(오연서 분)였다. 박력 넘치는 견우의 고백에 마음을 연 이후 급진적인 면모로 사랑을 표현하고 있기 때문. 그녀는 원자(최로운 분)와 강학 중인 견우에게 찾아가 동생을 챙기러 온 맘씨 좋은 누이인 척 했지만 사실 본심은 따로 있었다. 그를 위해 직접 만든 꿀떡을 먹여주고 싶었던 혜명은 비록 조미료를 구분 못하는 참사를 저질러 견우에게 소금떡을 먹여야 했지만 정인을 생각하는 마음만큼은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기 충분했다.

#솔직하고 #당당하게 #내 마음 #표현해!

본래 거침없는 언행의 소유자였던 혜명은 사랑에 있어서도 그 두각을 제대로 드러냈다. 다시 본국으로 떠난 다르한(크리스 분)을 질투하는 견우에게 “견사부가 더 멋있다”고 전해 그를 사르르 녹여버린 것. 또한 그녀는 원자 사부로 다시 복직한 것만으로도 만족하는 견우를 “예뻐서” 본다고 표현, 느끼는 것을 그대로 솔직하게 담아낼 줄 아는 혜명의 말들은 그야말로 보는 이들의 심쿵을 불러 일으켰다.

#남친의 #불면은 #곧 #나의 슬픔 #세심하게 #챙기자!

혜명은 불면으로 고생하고 있는 견우를 보고 걱정을 금치 못했다. 그런 그녀가 견우를 위해 떠올린 비책은 바로 곶감. 불면에 특효약이라는 곶감을 앙증맞은 주머니에 챙겨와 건네주는 모습을 본 누구라도 사랑에 빠지게 될 만큼 러블리함이 가득 넘쳐흘렀다. 아주 사소한 것일지라도 견우를 누구보다 생각한 그녀가 생각해낸 발상은 세심하면서도 귀여움이 묻어나와 혜명의 독보적인 매력을 체감케 했다.

이처럼 오연서는 사랑에 빠진 여인의 시시각각을 진정성 있는 연기로 그려내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는 상황. 이에 앞으로 그녀가 또 어떤 깜찍한 돌발 행동으로 가슴을 뛰게 만들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심박수가 증가하고 있다.

한편, 매회 오연서의 매력이 만발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는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