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우택 "송영무·조대엽 임명하면 7월국회 물 건너간다"

입력 2017-07-07 10:48:44 | 수정 2017-07-07 10:48: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시 7월 임시국회의 원만한 운영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문재인 대통령 귀국 후 송·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느냐 여부가 분수령"이라며 "만약 강행하면 7월 국회는 원만하게 운영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 원내대표는 "11일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 추가경정예산이 상정되기는 전혀 불가능하다"며 "18일 본회의가 또 잡혀 있지만, 나머지 두 분 임명을 강행하면 협치의 정신은 이미 없어진 것이고 7월 국회는 물 건너갈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여당이 제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추경도 법적 요건이 되지 않고 내용도 문제가 있다는데 변함없이 막무가내로 밀어붙이는 태도는 잘못된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회의 모두발언에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안보관을 문제 삼기도 했다.

그는 "추 대표가 어제 주한 중국대사를 면담하는 자리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우려를 표하시는 것을 이해한다고 말했다"면서 "집권 여당의 대표면 국가 안보 문제에 누구보다 심각한 인식을 가져야 하는데 아무 대안없이 사드를 반대하는 위험하고 두려운 안보관을 노골적으로 내놓는 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추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으로 국민의 당이 전면적인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했다"며 "정부·여당의 이 같은 독주와 독선이 바뀌지 않으면 국회의 정상적 운영은 어려울 것"이라고 못 박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