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미애 "국민의당 증거조작 게이트는 북풍 조작에 버금간다"

입력 2017-07-07 11:44:37 | 수정 2017-07-07 11:44: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국민의당을 향한 제보조작 사건에 대해 “형사법적으로 미필적 고의”라며 “국민의당 증거 조작 게이트는 일찍이 북풍 조작에 버금가는 네거티브”라고 강하게 받아쳤다. 이는 전날 국민의당이 추미애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을 문제 삼아 사과와 사퇴요구를 한 것에 대해 물러서지 않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충남 천안축구센터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네거티브 조작의 속성과 특징은 관련자가 직접 나서지 않고 방패막이를 먼저 세운다는 것”이라며 “조작이 아닌 진실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면 직접 나섰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조작된 것이기 때문에 직접 나서지 않고, 설령 조작된 것이라고 해도 이것이 공중에 유포될 경우에는 상대방에게 치명적인 결과를 야기할 수 있다는 것을 용인하고 국민의당 시스템이 전격적으로 풀가동돼 유포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중으로 유포될 경우 상대방에 치명적 결과를 일으키는 것을 용인하고 국민의당 시스템이 전격적으로 풀가동 돼 (조작된 내용을) 유포했다”라며 “그런 것이 바로 네거티브 조작의 특징이고 (그에 대한) 사실과 결과 후폭풍을 용인한다는 것이 형사법적으로 미필적 고의에 해당한다고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지원 전 선대위원장은 죄를 죄로 덮기 위해서 자신의 명의로 상대당 대표인 저를 직접 나서서 고발까지 했다”며 “만약 이런 전반적인 과정에서 진실에 대한 확신을 가지려면 적어도 제보자에 대한 신원 확인은 했었어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또 “파슨스 국내 동기가 소수에 불과한데 몇 명이며, 또 그 신원을 쉽게,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런 전 과정 보더라도 미필적 고의에 의한 형사 책임은 반드시 수사가 돼야하고 책임을 져야할 것으로 보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