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재벌 총수, 빠르면 이달 말 회동

입력 2017-07-07 14:31:19 | 수정 2017-07-07 15:32:32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한상의(회장 박용만)가 이르면 이달 중 문재인 대통령과 재계 총수들의 회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주요 그룹을 대상으로 사전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상의에 따르면 오는 11일 박용만 회장 주재로 그룹별 CEO급이 참석하는 조찬간담회를 개최하는 방안을 15개 그룹에 전달했다. 곧 최종 일정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빠르면 이달 내 문 대통령과 기업 총수들이 한 자리에 모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회동이 성사될 경우 지난 방미 경제인단에 포함됐던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비롯해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등 총수급이 대거 참석해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기조에 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오는 19일부터 나흘간 대한상의 주최로 연례 제주포럼 행사가 열리며, 여름휴가철을 앞두고 있어 다음 달 이후로 넘어갈 가능성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