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천정배 "추미애, 국민의당 '머리 자르기' 표현, 인간적 도리 넘어선 것"

입력 2017-07-07 15:50:14 | 수정 2017-07-07 15:58:5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천정배 전 국민의당 대표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에 대해 7일 "인간적 도리를 넘어선 발언"이라며 비난했다.

천 전 대표는 "추미애 대표가 이틀에 걸쳐 국민의당과 관련한 발언을 했는데 어제의 ‘머리자르기’표현은 매우 부적절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천 전 대표는 "‘꼬리자르기’의 비틀기식 표현이라 항변할 수 있겠으나, 머리를 자른다는 것은 ‘죽음’을 연상시키는 것으로 정치적 용어로써는 매우 부적절한 비인간적 표현"이라고 꼬집었다.

천 전 대표는 이어 "추대표가 사과는 커녕 작심발언을 이어가는 것은 국민의당에 대한 ‘선전포고’이자 ‘협치포기’ 선언"이라면서 "국민의당은 문재인정부 출범이후 사안별로 비판할 것은 비판했지만 대승적 견지의 협력을 다해왔지만 ‘호의’에 대한 답례가 ‘폭력’과 ‘전쟁’이라면 도저히 함께 국회를 운영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천 전 대표는 그러면서 "‘말’ 한마디가 ‘미사일’보다 강할 수 있다. 추대표가 어제 오늘 쏘아올린 말 한마디가 문재인 정부의 초기 국정운영과 여·야간 협치 분위기에 재를 뿌리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대표는 국민의당이 자신의 사퇴를 요구하며 국회 일정 비협조 방침을 밝힌 데 대해 "국민의당 증거 조작 게이트는 일찍이 북풍 조작에 버금가는 네거티브"라고 더욱 강하게 맞받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