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민주당 "추미애 국민의당 '머리자르기' 발언, 문제 삼지 않으면 문제 안된다"

입력 2017-07-07 16:26:33 | 수정 2017-07-07 16:26: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기사 이미지 보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은 7일 추미애 대표의 '머리자르기'발언을 국민의당이 문제삼으며 국정운영이 파행되는 것과 관련해 "정당의 문제는 정당이, 국회의 문제는 국회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인사 문제로 발목이 잡혔던 추경열차가 ‘제보 조작’ 비판으로 다시 멈춰 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인사청문회, 추경, 정부조직법은 각 정당의 상황과 처지에 상관없이 대한민국을 위한 국회의 일"이라면서 "인사청문회, 추경, 정부조직법 등은 문재인 정부의 정상적 출범을 위한 필수 과제"라고 국민의당 압박에 나섰다.


민주당은 청문회 인준을 의식한 듯 "여야 청문위원들은 국가 개혁과제에 대해 제안하고, 개혁의 적임자로서 능력과 자질을 강도 높게 검증해달라"면서 "인사청문회는 국가개조를 위한 출발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제 삼지 않으면 문제가 안 되는데, 문제를 삼으니까 문제가 된다고도 한다. 개혁거부 세력으로 스스로 발목잡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당은 '머리 자르기' 발언을 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며 국회 일정 보이콧이라는 강경 대응을 천명했다.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협치 상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뺨 맞고 발길질 당하면서 민주당에게 협력·협조한다는 것은 우리가 웃음거리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