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티파니 그레이 두 번째 열애설도 '부인'…아니 땐 굴뚝에 연기난걸까?

입력 2017-07-07 17:48:54 | 수정 2017-07-07 17:49:53
글자축소 글자확대
티파니 그레이 열애설기사 이미지 보기

티파니 그레이 열애설


소녀시대 멤버 티파니와 래퍼 그레이의 두 번째 열애설이 불거졌다. 소속사는 단칼에 "친구 사이"라고 해명했다.

7일 뉴스1은 연예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티파니와 그레이가 2015년부터 연애를 시작해 3년째 사귀고 있다고 보도했다.

힙합신 관계자는 "그레이와 티파니가 만나고 있다는 사실은 래퍼들 사이에서 기정화된 사실"이라고 전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해 1월 열애설이 불거졌으나 이에 대해 부인했다. 이번에도 소속사 측은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친한 동료일 뿐이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그레이 소속사인 AOMG에 한솥밥을 먹고 있는 래퍼들을 비롯해 지인들로부터 두 사람 사이의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는 상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