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쇼미더머니6 우원재, 사연있는 랩 눈길…타이거JK "한명 찾았다"

입력 2017-07-08 10:27:52 | 수정 2017-07-08 10:31: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난 7일 방송된 쇼미더머니6에 출연한 우원재. / 사진=엠넷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7일 방송된 쇼미더머니6에 출연한 우원재. / 사진=엠넷 캡쳐


엠넷 쇼미더머니6의 일반인 신예 래퍼 우원재가 2차 예선 무대에서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았다.

지난 7일 방송된 쇼미더머니6에서 우원재는 심사위원 전원에서 PASS를 받으면서 3차 예선에 진출하게 됐다.

이날 무대에 오른 우원재는 "홍익대를 다니고 있는 음악하는 우원재"라며 담담하게 자신을 소개했다. 이후 시작된 비트에 맞춰 우원재는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가사를 들려주며 눈길을 끌었다.


랩 가사는 "내가 주인공이 되는 기분 / 하필 비극인거지 / 알약 두 봉지가 전부지 / 인생 분명 예쁘댔어 나 지옥에서 숨만 쉰다 애써 / 네 잘난 인생이나 신경 써" 같은 파격적인 내용이 주를 이뤘다.

1차 예선에서 우원재를 처음 만났던 타이거JK는 "1차에서 이런 식으로 날 홀렸다. 듣다가 마지막에 웃음이 나서 한 명 찾은 것 같은 느낌"이라며 "다른 비트에서 그 이상 어떻게 발전할지 궁금하다"고 극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