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알쓸신잡' 유시민 "근현대사 공부할수록 저절로 감정이입"

입력 2017-07-08 12:00:13 | 수정 2017-07-08 12:00: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알쓸신잡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알쓸신잡



'알쓸신잡' 유시민 작가가 동학농민운동의 의미를 설명했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알쓸신잡'에서는 공주, 부여, 세종을 여행하는 MC 유희열과 잡학박사 유시민, 황교익, 김영하, 정재승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알쓸신잡' 유시민은 달리는 차 안에서 동학농민운동을 노래한 '이 산하에'를 언급했다. '이 산하에' 가사에 담긴 우금치 전투는 동학농민운동에 참여했던 민중들이 조선, 일본 연합군에게 대패한 전투.

그는 '이 산하에' 속에 담긴 '노여워 우노라'는 가사를 언급하며 "노여워하는 이유를 알겠다. 조선말 지배 세력이 자기 국민을 죽이는데 외세를 이용했다는 점이 노엽다"고 분노해 시선을 모았다.

이어 "민중이 들고일어나면 대화를 해야 하는 게 맞지 않는가"라며 "근현대사를 공부하다 보면 감정 이입이 계속된다. 우리가 그 연장선상에 살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해 이해를 도왔다.

그리고 이후 저녁식사 자리에서 나온 대화에서도 동학농민운동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을 설명하며 "이 운동이 실패로 돌아가면서 조선을 혁신할 수 있는 마지막 동력이 꺼졌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