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 정유라 증인 채택 결정

입력 2017-07-08 13:01:29 | 수정 2017-07-08 13:01: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MBC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MBC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재판에서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와 만난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는 오는 12일 열리는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그룹 전·현직 임원들의 재판에 정씨를 증인으로 채택하기로 8일 결정했다.


특검은 전날 시작한 이재용 부회장 등의 재판이 이날 새벽 마무리될 무렵 정씨를 증인으로 채택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특검은 "검찰이 수사 보안을 이유로 정씨의 조서를 증거로 제출하는 데 반대해오다 신속한 재판을 위해 동의한 상태"라며 "조서가 변호인에게 오래 노출되는 점을 검찰이 우려하는 만큼 정씨를 12일에 신문했으면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12일은 원래 최씨의 증인신문이 예정돼 있었지만 다른 날짜로 바꾸고, 정씨가 현재 검찰 수사를 받는 점 등을 고려해 가급적 이른 시일에 정씨 먼저 증인신문을 진행하겠다는 것이다.

삼성 측 변호인은 "조서를 받아가서 (증인신문을) 준비하겠다"며 특검이 요구한 날짜에 정씨의 증인신문을 진행하는 데 동의했다.

이에 따라 재판부는 12일 오후 2시에 정씨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하기로 했다.

한편 정유라씨가 재판에 나오면 이재용 부회장은 특검이 뇌물로 보는 삼성의 승마훈련 지원을 받은 정씨를 법정에서 처음 마주하게 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