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말 전국 장맛비…일요일 밤부터 다시 쏟아질 듯

입력 2017-07-08 15:13:35 | 수정 2017-07-08 15:13: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 수도권 지역에 내려졌던 호우특보가 8일 정오를 기점으로 모두 해제됐다.

이날 새벽부터 중부 지역에 내려졌던 호우예비특보도 오전 10시를 기점으로 해제됐다. 강원 북부와 충청, 전북 익산의 호우 특보는 오후 2시부터 해제됐다.

기상청은 장마전선이 약화하면서 오늘 오후 늦게부터는 장맛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7일부터 지역에 따라 시간당 최대 50~60mm의 비가 쏟아진 가운데 경기도 포천에는 221mm의 비가 쏟아졌다.

기상청은 소강 상태에 접어든 장맛비는 오는 9일 밤부터 10일까지 지역에 따라 다시 집중적으로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9일 수도권과 영서, 경남 남해안에는 30~80mm의 비가, 충청과 호남 일부에는 120mm가 넘는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