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상 첫 한미일 대북 공동성명…"더 강력한 안보리 결의 촉구"

입력 2017-07-08 16:06:47 | 수정 2017-07-08 16:06: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왼쪽부터)지난 6일 독일 함부르크 미국 총영사관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 만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사진=연합뉴스TV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왼쪽부터)지난 6일 독일 함부르크 미국 총영사관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 만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사진=연합뉴스TV 캡쳐


한·미·일 3국 정상이 사상 처음으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을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한·미·일 정상은 지난 6일(현지시간) 저녁 함부르크 주재 미국 총영사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위협에 보다 강력한 안보 협력을 약속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날 한 자리에 모였다. 3국 정상이 회동한 것은 이번이 8번째로, 주요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성명이 발표된 것은 처음이다. 3국의 공동성명은 미국 측의 제안으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3국 정상은 성명에서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미사일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아닌 '대륙간 사거리를 갖춘 탄도미사일'로 공식 규정했다. 그러면서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고 전 세계 국가들에 대한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을 명백하게 보여줬다"고 규탄했다.

3국 정상은 이어 "북한의 위협에 함께 대응하고 3국 공동의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평화적 방법으로 달성하기 위해 공조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3국 정상은 대북 제재조치와 관련, "북한이 불안정을 야기하며, 도발적이고, 긴장을 고조하는 자신의 행위로 인해 스스로에게 심각한 결과가 초래될 것이라는 점을 보여주도록 추가 제재를 포함한 새로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조속히 채택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제사회가 신속하고 철저하게 모든 안보리 결의를 이행해 나갈 것과, 북한과의 경제적 관계를 축소하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대북 강경조치에 미온적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해 "북한과 국경을 접한 국가들이 북한에 현재의 위협적이고 도발적인 길을 포기하고 즉각 비핵화 조치를 취할 것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할 것을 설득하는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