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신수 6G 연속 출루 행진, 타율은 0.251로 하락

입력 2017-07-08 16:22:54 | 수정 2017-07-08 16:22: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엠스플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엠스플뉴스



추신수가 6G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는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상대 우완 선발 니키 놀라스코의 시속 145㎞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쳤으나 2루 땅볼에 그쳤다.

2회에는 차분하게 유인구를 참아내며 볼넷을 얻었다. 아드리안 벨트레의 좌중월 3점포가 터지면서 추신수는 시즌 48번째 득점도 했다.

하지만 끝내 안타는 나오지 않았다. 추신수는 3회 1루 땅볼에 그쳤고, 6회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마지막 8회에도 중견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55에서 0.251(279타수 70안타)로 떨어졌다.

한편 이날 텍사스는 바로 전 등판인 지난 1일 시애틀 매리너스전에서 완봉승(9이닝 3피안타 무실점)을 거둔 놀라스코를 상대로 10-0으로 완승을 거두는데 성공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