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후의명곡' 옴므, 432표로 '더블루 특집' 최종 우승

입력 2017-07-08 20:03:52 | 수정 2017-07-08 20:03: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불후의명곡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불후의명곡



'불후의명곡' 더블루 특집 우승자는 옴므였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전설 손지창, 김민종 '더 블루'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불후의명곡'에서 아스트로는 첫 번째로 무대에 올라 ‘그대와 함께’를 열창했다. 문희준은 춤-노래를 모두 포기하지 않은 엄청난 무대라고 극찬했고, 비투비 육성재 또한 “무더운 여름 날, 수분을 보충해주는 이온 음료 같은 무대”라며 후배 아스트로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두 번째 무대는 ‘슈퍼스타K’ 출신 박보람이 ‘혼자만의 비밀’을 열창했다. 가창력이 돋보인 무대였지만 아스트로가 369표를 얻어 1승을 차지했다.

세 번째 무대는 김용준이 ‘마지막 승부’의 OST ‘사랑하고 있다는 걸’을 열창했다. 감정선의 끝을 보여준 무대는 감동을 이끌어냈고, 김용준은 421표라는 고득점을 획득했다.

네 번째 무대는 허각이 ‘Endless love’를 열창했다. 심금을 울린 허각의 무대에 정재형은 “가수를 해줘서 너무 고맙다”라며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정통 발라더들의 대결은 2표 차이로 김용준이 승리를 차지했다.

다섯 번째 무대에 오른 알리는 ‘착한 사랑’을 선곡했다. 알리는 여자의 입장에서 재해석한 ‘착한 사랑’을 애절한 보이스로 열창했다. 패널들은 아픈 몸을 이끌고 최고의 무대를 선보인 알리에게 박수와 찬사를 보냈다.

옴므는 ‘너만을 느끼며’를 선곡, 무더위를 날릴 시원한 무대를 선사했다. 박보람은 옴므가 잘생겨 보일 정도로 무대가 좋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관객들의 흥을 이끌어낸 옴므는 432표를 획득해 새로운 1승을 차지했다.

마지막 가수는 비투비 블루. 이들은 김민종 2집 타이틀곡 '하늘 아래서'를 열창하며 아이돌 보컬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네 멤버의 완벽한 하모니와 애절한 가창력은 모두를 사로잡았으나 옴므의 벽을 넘진 못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