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는형님' 이상민 "지코, 후배지만 존경하는 국내 3대 작곡돌"

입력 2017-07-08 21:56:32 | 수정 2017-07-08 21:56: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아는형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아는형님



'아는 형님' 이상민이 지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지코, 정용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아는 형님'에서 서장훈은 지코에 대해 "우리와 인연이 있다. 회식에 참여했다. 술도 마시고 갔다"고 말했다.

지코는 "인생에서 술을 두번째로 마셨다"라며 "나는 상민이의 굉장한 팬이다. 내가 오자마자 가더라. 나를 싫어하는 건가 했다. 상처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상민은 "내가 인정하는 국내 3대 작곡돌이다. 후배지만 존경한다"며 애정을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