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쇼미6' 장용준 탈락에 '눈물'…'합격'양홍원에 타이거JK 일침

입력 2017-07-09 09:25:06 | 수정 2017-07-09 09:25:06
글자축소 글자확대
Mnet의 힙합 프로그램 '쇼미더머니6'의 장용준이 탈락에 눈물을 보였다. 친구 양홍원은 합격했다.

지난 7일 발송된 '쇼미더머니6'에서는 '고등래퍼' 출신 영비 양홍원과 노엘 장용준이 2차 예선에 나섰다.

양홍원은 "아직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쓸 수 있는 에너지가 남아있다"며 프로그램 내내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흠 잡을 데 없는 완벽한 래핑을 선보이며 무난히 2차 예선에 합격 도장을 찍었다.

타이거 JK는 유일하게 양홍원에게 탈락 버튼을 눌러 눈길을 끌었다. 그는 "리듬 잘 타고 멋지지만 자기가 원치 않더라도 책임을 어느 정도 지면서 살아야 한다"며 "말이 총알보다 무서워질 수 있다는 걸 알면서 멋진 래퍼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과거 양홍원이 학교 폭력 가해자 의혹을 받았던 것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노엘 장용준은 아쉬운 무대를 선보이며 탈락했다. 가사를 잊어버리고 제대로 된 랩을 구사하지 못하면서 결국 눈물을 보였다.

장용준은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로, 인터넷에서 음담패설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고등래퍼'에서 하차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