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남 재건축 다시 강세…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커져

입력 2017-07-09 10:47:32 | 수정 2017-07-09 10:47: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6·19 부동산 안정화 대책과 정부의 투기단속 영향으로 잠시 주춤하던 서울 아파트 시장이 이달 들어 다시 움직이고 있다.

9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아파트값은 0.20% 상승했다. 이는 전주(0.16%)보다 상승폭이 커진 것이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달 초 0.45% 오른 뒤 12일 정부의 투기단속과 19일 대책 발표로 지난달 말까지 3주 연속 상승폭이 둔화했다.

그러나 이달 들어 정부 투기단속반과 숨바꼭질을 하던 중개업소가 영업을 재개하면서 오름폭이 확대됐다.

한국감정원이 지난 3일 기준으로 조사한 서울 주간 아파트 가격 역시 0.11% 상승해 전주(0.10%)보다 오름폭이 다소 커졌다.

특히 재건축 단지가 강세로 돌아서며 강남 4구의 아파트값 상승폭이 확대됐다.

실제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는 대책 발표 이후 5000만원가량 하락했던 매매가가 다시 오르며 6·19대책 이전 시세를 완전히 회복했다.

지난달 초 최고 시세가 11억8000만원이던 이 아파트 42㎡는 대책 발표 이후 5000만원이 하락한 11억3000만원까지 떨어졌다가 최근 11억8000만원으로 다시 올랐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도 112㎡ 시세가 15억2000만∼15억5000만원, 115㎡는 16억∼16억2000만원으로 이달 들어 정부 대책 발표 이전 수준으로 호가가 올랐다.

둔촌 주공아파트는 대책 발표 이후 3000만∼4000만원 하락했다가 최근 1000만원 정도 올랐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102㎡는 6·19대책 발표 전 12억2000만원이었는데 이달 들어 12억5000만원으로 호가가 3000만원 상승하며 오히려 대책 발표 전 시세를 웃돈다. 112㎡도 대책 발표 전 13억9000만원이었으나 현재 14억2000만원으로 올랐다.

강북 요지의 아파트도 매물이 자취를 감췄다.

노원구는 상계 주공8단지를 비롯한 재건축 추진 단지와 소형 아파트값이 여전히 강세다. 서대문구 남가좌동 일대에도 실요자들을 중심으로 꾸준히 매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마포구 일대의 아파트에도 매수 문의가 꾸준하다.

부동산 시장에선 정부의 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값이 잡히지 않는 것을 놓고 대책의 효과가 다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정부가 규제를 할수록 집값이 올랐던 참여정부 때의 시장상황이 되풀이되는 게 아니냐는 말까지 나온다.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과 8월 가계부채 대책, 수도권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에 주목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