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갤노트FE' 출시에 이통시장 가열…번호이동 이틀간 4.4만건

입력 2017-07-09 11:39:30 | 수정 2017-07-09 11:39: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FE' 출시로 이동통신시장도 달아오르고 있다.

9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노트FE가 출시된 지난 7일 이동통신 3사의 번호이동 건수는 2만190건을 기록했다.

8일에는 2만3972건으로 방송통신위원회가 시장 과열 기준으로 삼는 2만4000건에 육박했다. 이는 최근 하루 평균 번호이동 건수 1만5000건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이로써 이틀간 번호이동 건수는 총 4만4162건이었다.

통신사별 가입자 변동을 보면 이틀간 SK텔레콤은 692명이 순감했으나 KT와 LG유플러스는 각각 528명, 164명 늘었다.

이동통신 3사는 갤럭시노트FE에 최대 24만7000원에 달하는 공시지원금을 실은 바 있다. 대형 쇼핑몰은 카드 결제 시 할부원금을 깎아주기도 한다.

일부 휴대폰 유통상가에서는 불법 보조금이 나돌았고 실제 소비자가 부담하는 할부원금이 번호이동 기준 10만원대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갤럭시S8과 아이폰7 등 기존 프리미엄폰의 보조금도 함께 상승했다.

갤노트FE는 국내에 40만대 한정으로 판매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