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준서 영장 납득안돼" vs "책임전가보다 석고대죄 먼저"

입력 2017-07-09 13:25:42 | 수정 2017-07-09 13:25:4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과 관련,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제시한 가이드라인을 따라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영장에 적시된 내용을 아직 다 보지 못했지만, 아마도 검찰은 이 전 최고위원이 검증하지 않은 것을 문제 삼은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 전 최고위원과 이유미 씨가 문자를 주고받은 것은 5월 8일이다. 문제의 조작된 제보가 발표된 것은 그로부터 사흘 전인데, 어떻게 이 전 최고위원이 조작 사실을 알고도 발표를 지시했다고 볼 수 있느냐"며 "검찰의 영장 청구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앞서 추 대표는 지난 7일 충남 천안축구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사태에 대해 "국민의당의 미필적 고의에 의한 형사책임은 반드시 수사가 돼야 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의당이 이 전 최고위원의 영장청구와 관련,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제시한 가이드라인을 따라가는 것"이라고 반발한 것에 대해 "국민의당은 책임전가를 하기보다 민주주의를 유린한 것에 대해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잘못된 것을 수사하기 위한 영장청구를 가이드라인 등과 같은 책임 떠넘기기로 대응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면서 "이제는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선 후보와 박지원 당시 선거대책위원장이 국민 앞에서 입장을 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이런 내용과 기조를 담은 공식 논평을 낼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