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 상반기 ETF 순자산 27조원 '사상최대'

입력 2017-07-09 13:43:00 | 수정 2017-07-09 13:4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 상반기 상장지수펀드(ETF) 순 자산 총액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9일 한국거래소는 올해 상반기 말 ETF의 자산 총액이 27조2755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2조2000억원(8.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순 자산 총액이 27조원을 넘어선 것은 2002년 ETF 시장 개설 이후 처음이다.

상반기 말 ETF 상장 종목 수는 283종목으로, 작년 말보다 27종목(10.5%) 늘었다.

거래도 증가했다. 상반기 ETF 시장 일평균 거래대금은 8422억원으로 작년보다 6.6% 늘었다.

우정사업본부가 ETF로 차익거래를 시작한 4월 28일 이후 거래대금이 급격히 늘었다. 일평균 ETF 거래대금은 1~4월까지 6000억~8000억원 수준이었지만, 5월(1조2000억원)과 6월(1조원)에는 1조원을 훌쩍 넘어섰다.

올 상반기 수익률이 가장 높은 ETF 종목은 코스피200 정보기술 지수를 추종하는 '타이거(TIGER) 200 정보기술(IT) 레버리지'로, 수익률은 80%였다.

코덱스(KODEX) 증권(46.6%), TIGER 증권[157500](44.1%), TIGER 레버리지[123320](43.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반대로 수익률이 가장 낮은 종목은 -31.1%를 기록한 'KBSTAR 200선물인버스 2X'로 나타났다. 그다음으로는 KODEX 200선물인버스2X(-31.0%), KOSEF 200선물인버스2X(-30.9%) 등의 순이었다.

해외형 ETF 중에는 인도·베트남 증시의 급성장에 따라 신흥국 시장 대표지수 레버리지 상품이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TIGER 이머징마켓 MSCI 레버리지(합성H)가 해외상품 중에는 가장 높은 39.3%의 수익률을 냈다.

반면 유가 하락에 따라 KBSTAR 미국 S&P원유생산기업(합성H)이 -23.8% 손실을 기록하는 등 원자재 ETF가 낮은 수익률을 나타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