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 "국민의당 셀프조사 결과에 의구심 커져"

입력 2017-07-09 14:02:41 | 수정 2017-07-09 14:02: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더불어민주당은 9일 검찰이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과 관련, "국민의당이 주장했던 것과는 상반되는 것으로 '셀프조사' 결과에 대한 의구심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에서 "국민의당은 처음 이 사건을 발표한 지난달 28일부터 자체 조사 결과 오로지 '이유미씨 단독 범행'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여전히 대선 당시 책임 있는 인물 그 누구도 이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또다시 민주주의 파괴를 시도한 엄청난 범죄에 국민은 경악하고 책임 있는 인사들의 입장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오히려 문제를 지적한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일부 발언을 문제 삼아 국회 보이콧이라는 무책임한 태업을 자행하고 있는데 어떠한 명분도 없는 것으로, 국민은 동의하지 않는다"며 "일부 발언을 꼬투리 잡아 태업할 것이 아니라 진실한 사과와 상응하는 책임을 지는 것이 순서"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