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더위 '기승' 경주 최고 37도까지…해수욕장 피서객 몰려

입력 2017-07-09 15:18:24 | 수정 2017-07-09 15:18:24
글자축소 글자확대
9일 장마가 주춤하자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전국 유명 해수욕장과 유원지에는 피서객으로 북적거렸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최고기온은 경주 37도, 포항 35.8도, 대구 35.4도, 양양 35.1도, 익산(여산) 34.8도, 여주(흥천) 34.2도 등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깜짝 무더위가 찾아왔다.

장맛비가 소강상태에 접어들자 해수욕장들은 몰려드는 피서객으로 깜짝 특수를 누렸다.


개장 이후 첫 주말을 맞은 동해안 해수욕장에는 많은 피서객이 찾아 뜨거운 태양 아래서 물놀이를 하며 여름을 즐겼다.

강릉·동해·양양·속초 등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49곳이 잇따라 개장해 피서객을 환영했다. 전날 장맛비로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날은 동해안 대부분 지역에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찾아와 백사장은 피서객으로 빼곡했다. 이날에만 약 10만명이 도내 해수욕장을 방문한 것으로 추산됐다.

제주 전역도 30도를 웃도는 더위 속에 이호·협재·함덕 등 제주의 유명 해변이 북적이고, 보양식 등을 파는 해변의 간이음식점들도 모처럼의 대목을 맞아 활기찬 모습을 보였다.

인천의 대표적 여름 피서지인 을왕리·왕산해수욕장에는 1000여명의 피서객이 찾아 물놀이하거나 해변에서 모레 쌓기를 하며 무더위를 식혔다.

변산반도 국립공원의 변산·격포·고사포·상록·모항 등 5개 해수욕장에도 수천 명이 찾아 각종 해양스포츠를 즐기며 더위를 식혔다.

영일대, 구룡포·월포 등 경북 포항에서도 일찌감치 개장한 해수욕장마다 피서객들로 붐볐다.

해운대해수욕장과 광안리해수욕장은 장마의 영향으로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아직 수온이 낮아 물에 들어가기보다는 백사장을 거닐며 휴일을 즐겼다.

전국의 유명 산과 계곡을 찾은 피서객들도 눈에 띄게 늘었다.

국립공원 지리산과 가야산 계곡에도 전국에서 온 등산객과 나들이객들이 피서를 즐기는 모습이 부쩍 늘었다. 남원 지리산의 뱀사골과 구룡계곡에는 8000여명의 행락객과 등산객이 몰려 울창한 숲 사이를 걷고 차가운 계곡 물에 발을 담그며 더위를 식혔다.

설악산 국립공원 숲과 계곡에도 이날 6400여명이 찾아 산행하며 더위를 잊었다.

유명 유원지와 축제장들도 방문객이 몰려들어 성황을 이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