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협치 현수막 철거…文정부는 포퓰리즘 독재"

입력 2017-07-09 14:05:55 | 수정 2017-07-09 14:05: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민의당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가 "국민의당은 '국정은 협치, 국민은 혁신' 당사 현수막을 철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9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청와대와 여당이 더이상 협치할 의지가 없다는 점이 명백해졌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출범 두 달 정도 된 시점에서 문재인 정부가 포퓰리즘 독재, 이미지 독재정부의 길로 가고 있어 심각한 우려를 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목소리를 깔아뭉개고 있어 포퓰리즘 독재라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부 조직된 노동자들과 기득권을 가진 공공부문 종사자들의 목소리만 듣고 반대편의 이야기를 듣지 않고 강행하는 것이 민주주의는 아니다"며 "공기업인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최저임금 인상, 탈원전 등을 충분한 논의와 속도 조절 없이 밀어붙이면 부담은 결국 국민,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에 돌아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일시적으로 박수받을 수 있을지는 몰라도 정책을 하면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는지 아니면 단순히 단기간 인기를 위해서 쇼를 하는 것인지 한번 짚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정부가) 북한과 대화를 강조하는데 북한만 신뢰하지 말고 대한민국에 있는 반대 목소리를 듣길 바란다"며 "그것이 민주주의 국가이며 박근혜 정부를 탄핵하면서 국민의 요구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검찰이 정권의 앞잡이, 시녀가 되어선 안 된다는 게 검찰개혁의 정신인데 검찰에 대해 여당이 수사의 가이드라인을 내린다"며 "여당의 대표가 사실상 검찰총장 역할을 한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