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도네시아 '반둥'서 사제폭탄 폭발…당국 '테러가능성' 수사

입력 2017-07-09 15:14:17 | 수정 2017-07-09 15:14: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인도네시아의 대표 관광도시인 자바주 반둥시 주택가에서 사제폭탄이 터져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9일 인도네시아 언론에 따르면 8일 오후 3시30분(현지시간) 반둥 시 캄풍 쿠방 브름 지역 주택가에서 강한 폭발이 발생했다. 사상자는 없었으나, 목격자들은 500m 떨어진 장소에서도 폭발의 충격이 느껴졌다고 전했다.

출동한 경찰은 반둥 시내에서 길거리 음식을 파는 노점상 아구스 위구나를 체포했다. 그의 방에서 압력밥솥과 7㎝ 길이의 못 등으로 만든 사제폭탄의 잔해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구스는 지난달 초부터 인터넷 정보를 참조해 사제폭탄을 제조했으며, 16일부터는 외국인 왕래가 잦은 현지의 카페·교회 등을 폭파하려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인도네시아에서는 동남아 지역에 대한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영향력이 점차 강해지면서 테러 시도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5월 24일 수도 자카르타 동부에서는 IS 추종자들이 압력밥솥 폭탄을 이용, 연쇄 자폭 테러를 감행해 경찰관 3명이 숨졌다. 작년 초에는 도심 한복판에서 IS 추종자들이 자살폭탄을 터뜨리고 무차별 총격을 가해 민간인 4명이 숨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