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일본 규슈 폭우로 사망자 18명 늘어…30여명 행방불명

입력 2017-07-09 16:22:44 | 수정 2017-07-09 16:22: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일본 남서부 규슈(九州) 지역에서 내린 기록적 폭우로 사망자가 18명으로 늘었다.

9일 NHK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집중호우가 내린 후쿠오카 현에서 사망자가 추가로 확인됨에 따라 폭우로 인한 총 사망자는 18명으로 증가했다.

교도통신은 이들 지역에서 현재까지 30명에 가까운 주민이 연락이 닿지 않는 등 생사를 확인하지 못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 밖에도 규슈지역 지쿠고 강 하류 해안에서는 5명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 시신이 후쿠오카 현에서 폭우로 떠내려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 중이다.

후쿠오카·오이타 현에 내려졌던 폭우경보는 지난 6일 해제됐으며 일본 정부가 대대적인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지만, 고령자를 포함해 여전히 500여명이 고립된 것으로 알려졌다.

호우 피해가 가장 컸던 후쿠오카 현 아사쿠라시에는 24시간 강수량이 545.5㎜를 기록, 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