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상] K5, 잇따른 버스사고 재앙 … 봉평터널 이어 경부고속도로 사고로 2명 숨져

입력 2017-07-10 07:31:53 | 수정 2017-07-10 07:31:53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부고속도로 빗길 7중 추돌사고로 2명이 숨졌다.

어제(9일) 오후 2시 50분쯤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양재나들목 인근에서 7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50대 신 모 씨 등 2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영상속 K5 흰색 승용차는 버스에 깔려 반으로 포개져버렸다.

검은색 승용차도 앞부분이 크게 파손돼 파편이 도로 곳곳에 흩어졌다.

사고가 나면서 3개 차로가 통제됐고, 이곳 일대는 한때 극심한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경찰은 최초 사고를 냈던 광역버스 운전사가 졸음운전을 하다 승용차를 덮친 뒤 연쇄 추돌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사고기사 이미지 보기

경부고속도로 사고




한편 지난해 7월 영동고속도로 상행선 봉평터널∼둔내터널 구간에서 관광버스가 졸음운전으로 앞서 가던 차량을 덮치면서 4명이 숨지고 30여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이때 4명의 사망자는 버스 바로 앞 K5에서 발생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는 해마다 2500여건씩 발생해 총 1만 62건이었으며 사망자는 총 457명으로 나타났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