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부고속도로 사고 블랙박스 영상 공개…"버스기사, 말없이 현장 기웃거려"

입력 2017-07-10 11:22:50 | 수정 2017-07-10 13:49: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부고속도로 사고 블랙박스 영상
경부고속도로 사고 블랙박스 영상기사 이미지 보기

경부고속도로 사고 블랙박스 영상


경부고속도로 사고 당시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9일 경부고속도로 신양재나들목 인근에서 차량 추돌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사망하고 16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고를 낸 버스운전사 김모(51)씨는 "일어나 보니 버스가 공중에 떠 있었다. 그 후는 기억이 안 난다"며 졸음운전을 시인했다.


이 가운데 온라인 상에는 경부고속도로 사고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이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고속도로 위 갑작스레 뒷 차를 들이받은 채 달려오는 광역 버스 모습이 담겼다. 버스가 들이받은 승용차는 형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구겨져 버스 아래에서 바퀴만 돌고 있다. 버스를 피하려던 승용차들도 충돌했다.

자신을 경부고속도로 사고 블랙박스 영상 속 전도된 차량의 운전자라 밝힌 누리꾼은 "손근육 끊어진 것 봉합하고 이제 병실로 왔다. 차에서 기어나와 보니 눈앞에 버스가 보였고 그 앞에 버스기사로 보이는 사람은 묻는 말에 대답도 없이 현장을 기웃거리고 있었다"고 상황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