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민주당 "이언주 막말 사죄하라" vs 국민의당 "추미애 대표야말로 품격 잃은 막말"

입력 2017-07-10 13:26:26 | 수정 2017-07-10 13:26: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언주 수석부대표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이언주 수석부대표 홈페이지



더불어민주당은 이언주 국민의당 수석부대표가 '밥하는 아줌마' 정규직화에 대해 반발한 것을 두고 "노동자 비하발언에 사죄하라"고 밝혔다.

제윤경 민주당 대변인은 10일 "공당의 원내수석부대표의 발언이라고 믿겨지지 않을 정도의 반 교육적, 반 노동적, 반여성적 발언"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선 보도에 따르면 이언주 부대표는 "솔직히 조리사라는 게 별 게 아니다. 그 아줌마들, 그냥 동네 아줌마들", "옛날 같으면 조금만 교육시켜서 시키면 되는 거다.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는 거냐"는 발언과 함께 노동자들에게 "미친X들이야 완전히"라는 발언을 했다고 한다.

제 대변인은 "국민의당에서 이야기 하는 서민에는 열악한 조건의 현장에서 땀 흘리고 있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과 하위직 공무원 노동자들, 여성들은 빠져있는 것인가"라면서 "이번 막말에 대해 국민의당은 더이상 묵과해서는 안된다"고 꼬집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같은 민주당의 브리핑에 대해 국민의당은 "사돈 남 말하는 추미애 대표 방에는 거울도 없나"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국민의당을 향해 ‘공당으로서 품격을 포기하지 말라’고 했다는데 본인이 그런 말씀을 할 자격이 있는지 먼저 돌아보길 권한다"면서 "
자신의 돌출 행동과 품격을 잃은 막말에 대해 민주당 내에서조차 탄식과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양 대변인은 이어 "사실 관계도 맞지 않는 꼬투리를 짜깁기하며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를 계속 물고 늘어지는 것도 여당 대표의 품격에 결코 어울리지 않는다. 또 협치 파괴에 앞장선 추미애 대표가 협치를 입에 올리는 것도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