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세윤 측, 장애인 비하 논란에 "분위기 띄우려다…'깊이 반성 중'"

입력 2017-07-10 14:29:21 | 수정 2017-07-10 14:29: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유세윤이 최근 도마에 오른 '장애인 비하발언' 논란과 관련해 해명했다.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10일 입장문을 내고 "유세윤 씨가 오랜만에 '이태원 프리덤'의 라이브 공연을 펼치며 흥이 오른 상태였고,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애드립을 하는 과정에서 적절치 못한 언행을 했다"고 밝혔다.

유세윤은 지난 8일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SM타운 라이브 월드투어 Ⅵ'에서 가수 뮤지, 슈퍼주니어 신동과 '메리 맨', '이태원 프리덤' 등을 선보였다.

이 과정에서 관객들에게 "팔을 쭉 뻗어달라. 팔을 이렇게(구부리며) 하면 X신같아 보인다"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소속사는 "유세윤 씨는 해당 단어가 공석에서는 물론 사석에서도 근절해야 할 차별 언어라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던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머리를 숙였다. 이어 "언행에 신중함을 더하고 많은 사람에게 귀감이 되는 방송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