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류준열 "'택시운전사' 참여 자체가 감격스러운 일"

입력 2017-07-10 16:58:13 | 수정 2017-07-10 16:59:38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운전사' 배우 류준열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운전사' 배우 류준열 / 사진=최혁 기자


배우 류준열이 '택시운전사'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택시운전사'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류준열은 "당시 태어나지 않은 시기였다.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한) 구체적인 기억은 없다. 사실 어렸을 때 인터넷 상에서 기사나 뉴스들을 보면서 '이제는 말할 수 있다'하면서 사진이 공개됐던 기억이 있다. 광주 사진을 찾아보게 되면서 알게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푸른 눈의 목격자' 다큐멘터리를 봤던 가슴 아픈 기억이 있다. 시나리오를 읽고 영화에 참여하게 된 것 자체가 감격스러웠던 순간이다"라고 말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을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다.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세상에 알린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와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실화를 담은 이 영화는 오는 8월 2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