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운전사' 장훈 감독 "한국 비극적 현대사, 부담됐지만 보여줘야 했다"

입력 2017-07-10 16:51:42 | 수정 2017-07-10 17:02: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택시운전사' 장훈 감독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택시운전사' 장훈 감독 / 사진=최혁 기자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담은 영화 '택시운전사'의 장훈 감독이 연출 의도를 밝혔다.

1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택시운전사'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을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다.

장훈 감독은 "인물에 촛점이 맞춰진 영화다. 우리와 비슷한, 보편적인 소시민이 서울에서 광주에 내려갔을 때 어떤 느낌을 갖고 광주 시민을 보면서 심리적인 변화를 느끼게 될까하는 부분이 관객이 감정적으로 따라 가면서 보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장 감독은 "연출자로서 한국 현대사의 비극적이고 슬픈 사건을 다루는 것이 조심스럽고 부담됐다. 그렇다고 해서 너무 보여주지 않으면 안될 것 같았다. 보여줄 것은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세상에 알린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와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실화를 담은 이 영화는 오는 8월 2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