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운전사' 송강호·유해진·류준열이 토마스 크레취만에게 받은 배려

입력 2017-07-10 17:09:17 | 수정 2017-07-10 17:15:21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운전사'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운전사'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 /사진=최혁 기자


'택시운전사'의 세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이 독일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1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유해진은 "크게 한 것이 없다"라며 "평상시 촬영장에서 낯선 땅에서 힘들었을텐데, 본받을 것이 많았다. 불만 없이 적응하시고, 사진도 찍고 보여주시고 했다"라고 말했다.

송강호는 "잘 아시겠지만 할리우드에서 많은 작품을 촬영하니까, 한국이란 나라에서 한다고 해서 생소하고 그럴 것 같지는 않더라. 국제적, 세계적 배우기도 하고, 단지 지난해 폭염때문에 고생했다. 분위기 좋게, 우리가 배려를 해야 하는데 그 분이 오히려 우리를 배려했다. 경험도 많고 인정이 훌륭한 분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류준열은 "할리우드 영화에 대해 궁금한 것이 많았는데 궁금증 해소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현장에서 유쾌한 모습이 기억이 난다. 제가 막내였는데 저보다 더 장난기가 많아 분위기를 띄웠다. 반대로 촬영할 때는 더위보다 더 뜨거운 열정으로 하시더라. 더 특별히 힘든 상황이 있었을 텐데 즐겁게 공감하고 일하는 것에 충격으로 다가왔다"라고 덧붙였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을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다.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세상에 알린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와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실화를 담은 이 영화는 오는 8월 2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