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민준, 설리와 결별 선언…"고민 끝에 각자의 길"

입력 2017-07-10 17:52:23 | 수정 2017-07-10 17:52: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가 브랜드 디렉터 출신 회사원 김민준이 연애 4개월 만에 헤어졌다.

10일 오후 김민준은 자신의 SNS를 통해 설리와의 결별 사실을 밝혔다.

김민준은 "저희 의지가 아닌 상황에서 개인사 시작점이란 것이 모두에게 알려졌으니, 끝지점 또한 알려야 한다는 생각에 글을 쓴다"며 조심스럽게 글을 이었다.


그는 결별 이유에 대해 "최진리 양과 저는 서로 고민 끝에 각자의 길을 가기로 했다. 남녀가 만나 알아갔고, 그러다 차이를 보았으면 이를 인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평범한 연애였고, 둘의 이야기만 있을 뿐. 특별한 이야기도 궁금한 뒷이야기도 없다. 모든 과정이 내 선택이고 사실에 대한 책임도 달게 가져가려 합니다만, 없는 이야기를 만들지는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설리는 지난 5월 자신의 소속사를 통해 김민준 씨와 열애를 인정한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