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밤' 송중기 "송혜교, 차분하고 속 깊어…애칭은 진중히"

입력 2017-07-11 17:05:35 | 수정 2017-07-11 17:05:3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밤' 송중기 송혜교 결혼 소감기사 이미지 보기

'한밤' 송중기 송혜교 결혼 소감


'본격연예 한밤'이 송혜교와 결혼을 발표한 후 처음으로 송중기의 인터뷰를 방송에 내보냈다.

지난 7일 영화 '군함도' 무비토크 행사 후 송중기는 자신을 기다려준 언론사를 향에 걸어와 마이크를 쥐고 결혼 소감을 밝혔다.

이날 송중기는 "비 오는데 고생이 많다"라며 "괜찮으시냐"라고 비를 맞으며 기다리는 취재진을 걱정하기도 했다.


자신에게 우산을 씌워주려는 매니저에게 "괜찮다"며 만류하기도 했다.

송중기는 항간에 '쏭'과 '교'라고 서로를 부른다는 소문에 대해서 "아니다"라며 "결혼을 하게 되니 애칭도 진중하게 생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송혜교가 오늘 긴장하지 말고 잘하고 오라고 했다"면서 "차분하고 속이 깊은 모습이 큰 장점"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오는 10월31일 백년가약을 올린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