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민주당 "이준서 구속은 사필귀정…철저히 수사해야"

입력 2017-07-12 07:20:34 | 수정 2017-07-12 07:20:47
글자축소 글자확대
더불어민주당은 법원의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구속영장 발부에 대해 "사필귀정으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라고 12일 밝혔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 3일 발표한 국민의당의 셀프조사 결과는 '꼬리 자르기'였음이 명확해졌고 '국민의당 대선공작 게이트' 수사는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라고 평했다.

백 대변인은 "허위사실 공표 과정에 대선 당시 책임 있는 인사들의 암묵적인 지시나 묵인, 방조가 있었는지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지금까지 국민의당이 보여준 모습은 공당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라면서 "국민을 위한 정당이라면, 국민에게 사죄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특검 운운하며 본질을 호도하고 검찰의 수사를 막기 위한 물 타기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본인들이 저지른 범죄로 국회 운영을 막는 무책임한 행태를 중단하고, 공당으로서 책임을 다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법원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에 대한 '취업특혜 의혹 제보조작' 사건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이 전 최고위원의 사전 구속영장을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및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발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