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성은, 불타는 청춘 출연…보라카이서 스파 연 사연은

입력 2017-07-12 08:54:07 | 수정 2017-07-12 10:17:33
글자축소 글자확대
11일 밤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임성은. / 사진=SBS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11일 밤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임성은. / 사진=SBS 캡쳐


임성은이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보라카이에 정착하게 된 배경을 털어놨다.

11일 밤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 임성은은 "여행을 갔는데 전 남편을 만나게 됐다. 만난 지 1년6개월 만에 결혼했다"고 밝혔다.

사업가로 알려진 전 남편에 대해서는 "원래는 다이빙 강사였다"며 "풀빌라를 지을 계획이었고 남편도 함께 일을 하게 될테니 주변에는 사업가라고 소개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내가 멋있게 보이고 싶었다. 본의 아니게 죄송하게 됐다"며 "여행을 가서 남자를 많이 만나 봤어야 했는데"라고 말했다.

임성은은 보라카이에서 스파를 운영하며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이날 방송에는 임성은이 불타는 청춘 멤버들을 위해 보라카이식 가지전을 준비하는 모습도 담겼다.

방송 말미에 나온 다음회 예고편에는 임성은이 이혼에 대한 얘기를 하며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공개됐다. 그는 "제일 크게 (부모님) 속 썩인 게 이혼한 것"이라며 "진짜 잘하고 싶은데 이제서야 철이 든 거 같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