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쌈마이' 송하윤 "가슴 뜨거운 16시간, 설희로 받은 큰 사랑 감사" 종영 소감

입력 2017-07-12 09:09:24 | 수정 2017-07-12 09:09: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쌈 마이웨이' 송하윤 종영소감기사 이미지 보기

'쌈 마이웨이' 송하윤 종영소감


배우 송하윤이 '쌈, 마이웨이'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송하윤은 KBS 2TV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러블리 사랑꾼 '백설희'로 분해 장수 커플의 현실을 보여주며 시청자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송하윤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가슴 뜨거워지는 16시간을 선물하기 위해 작가님, 감독님, 배우들 그리고 모든 스태프분들이 한마음으로 행복하게 촬영했다. 설희로 살며 받은 큰 사랑과 응원이 참 따뜻했고 이에 감사드린다"는 말을 전했다.


공감대를 자극한 연기에 대해서는 "드라마를 하면서 우리 모두가 비슷한 상처, 아픔, 그리움 그리고 추억을 갖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나를, 혹은 내 친구를 위로하고 달래듯 울고 웃고 응원한 시간들이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모든 분들께 응원과 위로를 준 드라마로 기억되길 바라고 앞으로 더 좋은 어른, 더 좋은 시간을 선물할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는 진솔한 바람을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쌈, 마이웨이' 마지막 회에서는 모두가 바라던 '백설희'의 꽃길이 그려졌다.

꿈을 좇아 매실주 사업을 시작했을 뿐 아니라, 안재홍(김주만 역)과의 관계도 회복하는 등 백설희 만의 '마이웨이'가 펼쳐졌다.

이 시대의 청춘을 대변해온 송하윤의 해피엔딩은 시청자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에 충분했다.

한편, 송하윤은 KBS 2TV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연출 이나정 / 극본 임상춘)를 통해 캐릭터에 녹아든 열연을 펼치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우월한 비주얼에 탄탄한 연기력으로 화려하게 연기인생 2막을 연 송하윤의 대세 행보가 기대되는 바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