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애칭은 '자기야'"…'한밤' 송중기가 밝힌 예비신부 송혜교

입력 2017-07-12 09:24:49 | 수정 2017-07-12 09:27: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송중기가 송혜교와의 결혼 소감을 밝혔다.

11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송혜교와 결혼 발표 후 처음으로 송중기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영화 ‘군함도’ 무비토크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 송중기는 취재진과의 인터뷰에 응했다.


송중기는 결혼에 대해 “처음 겪는 일이라 떨리고 긴장된다. 그래도 좋은 일이니까 많이 축복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무비토크에 앞서 송혜교가 어떤 얘기를 해줬느냐는 질문에는 “긴장하지 말고 잘하라고 했다. 오랜만에 영화 홍보 스케줄이라서”라고 답했다.

또 그는 두 사람 간의 호칭에 대해 “일반적인 사랑하는 커플들과 비슷하다. ‘자기야’라고 할 때도 있다. 이제 또 결혼을 앞두고 있으니까 호칭도 진중하게 잘해야 할 듯하다”라며 웃었다.

이어 송중기는 송혜교의 장점에 대해 “많은 분들이 알고 있지만 차분하고 속이 깊다. 또 굉장히 좋은 영향을 주는 분이다. 내게는 선배님이기도 하고 많은 가르침과 좋은 에너지를 주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개인적으로도 좋은 일을 하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혜교씨와도 앞으로 주위를 둘러보면서 살자고 얘기를 했다. 그렇게 좋은 마음으로 살겠다”라고 결혼소감을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