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러시아 스캔들 재점화…트럼프 장남 이메일 공개에 '내통 의혹'

입력 2017-07-12 10:41:06 | 수정 2017-07-12 10:41:06
글자축소 글자확대
'러시아 스캔들'에 휘말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러시아 스캔들'에 휘말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한경 DB


미국 대선에 러시아 정부가 개입했다는 '러시아 스캔들'이 새로운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의 장남인 트럼프 주니어가 지난해 대선 기간 러시아 인사들과 회동에 앞서 교환한 이메일 대화 내용을 공개하면서다.

트럼프 주니어는 1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완벽하게 투명하기 위해"라며 러시아 변호사와 자신의 회동을 주선한 러시아 팝스타 에민 아갈라로프의 대리인인 로브 골드스톤과 나눈 이메일 내용 전체를 공개했다.

이메일 내용에 따르면 골드스톤은 실제로 러시아 정부가 당시 공화당 트럼프 후보를 지원하려는 의도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러시아와 거래를 했다'는 추문을 담은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하고, 이 정보를 보유한 러시아 인사와의 만남을 주선하겠다고 제의했다.


그러자 트럼프 주니어는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면서, 러시아 인사들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정보를 보유한 사람과 접촉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를 두고 미국 언론과 야당인 민주당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이 직접 러시아의 대선 개입을 유도한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트럼프 주니어가 이메일 공개를 통해 논란을 털고 가려는 의도였지만, 오히려 여론은 더욱 악화하는 형국이다.

대통령 가족까지 직접 개입된 '내통 시도'로 비화되면서 실체 없이 의혹만 가득했던 공방 차원의 논란이 재점화되는 양상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첨예하게 각을 세워온 CNN과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 등 주류 언론들도 이날 공개된 이메일 내용을 '내통 의혹'의 실증적 증거로 몰아가는 분위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근로시간 1주일 68→52시간 단축,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