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文정부, 내각 후속 인사…인사혁신처장 김판석·식약처장 류영진

입력 2017-07-12 11:13:10 | 수정 2017-07-12 16:11: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왼쪽부터)김판석 인사혁신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이원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 사진=청와대, 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왼쪽부터)김판석 인사혁신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이원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 사진=청와대, 한경 DB


문재인 대통령이 내각 후속 인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문 대통령은 12일 인사혁신처장에 김판석 연세대 교수(61),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 류영진 대한약사회 부회장(58), 통계청장에 황수경한국개발연구원 선임연구위원(54) 을 각각 임명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에는 이원재 전 청와대 국토교통비서관(53)을, 새만금개발청장에는 이철우 국무조정실 정부업무평가실장(57)을 각각 발탁했다. 국무조정실의 국무1차장에는 최병환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53)을 승진 임명했고, 국무2차장에는 노형욱 현 2차장(55)을 유임했다.

이번 인사는 지난 3일 문재인 정부 1기 내각 인선을 완료한 데 따른 후속 인사 성격을 띈다. 향후 고위 공직자 인선작업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김판석 인사혁신처장은 인사행정에 정통한 학자로서 공직 인사제도의 발전에 기여해왔고 이론과 식견, 실무경험을 겸비한 인사행정 전문가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경남 창원 출신으로, 한국인사행정학회장과 연세대 정경대학장 겸 정경대학원장을 역임했다. 참여정부 초기 청와대 인사제도비서관을 지내기도 했다.

경남 통영 출신인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국민 보건 향상과 서민의 권익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부산광역시 약사회 회장과 부산마약퇴치운동본부 후원회장, 포럼지식공감 상임공동대표 등을 지냈다.

전북 전주 출신인 황수경 통계청장은 응용계량 분야에 정통한 개혁성향의 노동경제학자라는 평가다. 고품질의 국가통계 생산 및 서비스를 통해 신뢰받는 통계행정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청와대 측은 밝혔다. 한국노동연구원 데이터센터 소장과 동향분석실장, 중앙노동위원회 공익위원 등을 역임했다.

이원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은 주택토지정책에 정통한 관료로, 굵직한 주택정책들을 담당해온 주택정책 전문가라는 설명이다. 선이 굵으면서도 치밀한 일 처리로 유명하다. 충북 충주 출신으로 국토해양부 토지정책관·주택정책관·건설정책국장을 역임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 국토교통비서관을 지내기도 했다.

전북 남원 출신의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은 국정과제 관리·평가에 전문성이 있는 관료로서, 조직관리 역량과 업무조정능력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는다. 농림수산식품부 원양협력관, 국무총리실 평가총괄정책관·총무기획관을 지냈다.

부산 출신의 최병환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은 국무조정실 주요 보직을 섭렵했다. 기획조정능력과 업무추진력이 뛰어나고 신속하고 치밀한 일 처리로 정평이 나있다. 국무조정실 기획총괄정책관·사회조정실장을 역임했고 박근혜 정부 청와대 국정과제비서관을 지냈다.

노형욱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은 재정·예산에 정통한 관료로서, 사회·경제적 현안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다. 지난 정부에서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으로서 역할을 탁월하게 수행한 점이 유임의 배경이 됐다. 전북 순창 출신으로, 기획재정부 행정예산심의관·사회예산심의관·재정관리관 등을 지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