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돌학교' 김희철 "학생들, 어리고 순수해…나는 방송할 때 계산적"

입력 2017-07-12 11:43:37 | 수정 2017-07-12 16:28:0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김희철이 현역 아이돌로서 학생들을 이끌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12일 오전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Mnet 걸그룹 인재 육성 리얼리티 '아이돌학교'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전경남 PD, 신유선 PD를 비롯해 이순재, 김희철, 바다, 장진영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희철은 "나는 걸그룹은 아니지만 현역 아이돌이다. 내가 TV 덕후이자 걸그룹 덕후이기 때문에 직접 참여해보면 재밌을 것 같았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교장선생님을 필두로 음악, 체육, 춤 선생님 등 멋진 선생님들이 있기 때문에 나는 아이드의 멘탈을 치료해주는 역할이고 싶다"고 말했다.

또 김희철은 "촬영하며 놀랐던 점은 방송을 해본 적이 없는 친구들이라 카메라를 너무 어색해하더라"며 "'어떤 타이밍에 뭘 해야겠다'라고 계산하는 날 보며 이 친구들이 정말 어리고 순수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아이돌학교'는 꿈과 끼를 가진 41명의 학생이 걸그룹이 되기 위해 배우고 성장하는 과정을 담아낸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순재, 김희철, 바다, 장진영, 박준희, 스테파니, 윤태식, 블랙아이드필승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교사진과 음악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해 맞춤형 수업을 진행한다.

육성회원들의 투표로 결정된 최우수 학생 9명은 걸그룹으로 즉시 데뷔하게 된다. 오는 13일 밤 9시30분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