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돌학교' PD "이채영 인성 논란, 많이 놀랐다…확인 결과 사실 아냐"

입력 2017-07-12 11:49:24 | 수정 2017-07-12 15:24: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돌학교' 전경남 PD가 출연진 이채영의 일진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2일 오전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Mnet 걸그룹 인재 육성 리얼리티 '아이돌학교'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전경남 PD, 신유선 PD를 비롯해 이순재, 김희철, 바다, 장진영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전 PD는 "요즘 일반인 출연자들의 과거 흔적과 인성에 대해 문제가 많이 되고 있다"며 "내부적으로 가이드나 검증 프로세스에 의해 출연자들을 접촉하고 있다"고 인성 논란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작진도 조심스러운 부분이다. 그들의 사생활을 파악하고 뒷조사를 하면 또 논란이 되기 때문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방법은 출연자와 제작진이 이야기를 많이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전 PD는 "이채영 양의 논란이 있고 나서 우리와 채영양 모두 많이 놀랐다. 학교 측에 먼저 접촉해서 조사를 해본 결과, 징계 사실은 없었고 일방적으로 주장한 학생의 말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됐다"고 밝혔다.

'아이돌학교' 출연진 이채영은 방송 전부터 일진설에 휩싸여 곤혹을 치렀다. 앞서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채영으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아이돌학교'는 꿈과 끼를 가진 41명의 학생이 걸그룹이 되기 위해 배우고 성장하는 과정을 담아낸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온라인 및 생방송 투표로 결정된 최우수 학생 9명은 걸그룹으로 즉시 데뷔하게 된다. 오는 13일 밤 9시30분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