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돌아온 스릴러 퀸 염정아 "'장화, 홍련' 계모→'장산범' 평범한 엄마, 캐릭터 전혀 달라"

입력 2017-07-12 11:20:07 | 수정 2017-07-12 15:31: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산범' 염정아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장산범' 염정아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염정아가 영화 '장화, 홍련' 이후 14년 만에 스릴러퀸으로 돌아왔다.

12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장산범' 제작보고회에서 염정아는 "감독님 전작 '숨바꼭질'을 재밌게 봤다. 이후 책을 읽었는데 스토리의 탄탄함에 매력을 느꼈다"라고 밝혔다.


이어 "희연이라는 역의 감정선에 공감을 느꼈다. 욕심이 나더라"라고 설명했다.

그는 '장화 홍련'과의 비교에 대해 "전작은 예민한 계모이고 아이들에게 두려움의 대상이다. 희연은 주변에 보이는 엄마다. 가족을 보호하고 사랑하고 다정한 캐릭터다"라고 차이점을 말했다.

영화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숨바꼭질’을 연출한 허정 감독이 4년만에 메가폰을 잡았다. 8월17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