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산범' 염정아 "신린아, 놀라운 아이…앞날이 궁금한 여배우" 극찬

입력 2017-07-12 11:45:47 | 수정 2017-07-12 12:01: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산범' 신린아 염정아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장산범' 신린아 염정아 /사진=최혁 기자


허정 감독과 '장산범' 주연 배우들이 아역 배우 신린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2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장산범' 제작보고회에서 허 감독은 "수많은 오디션을 봤는데 신린아는 보자 마자 캐릭터에 맞는 아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신비하고, 무섭게 보이기도 하고, 안돼보이기도 하는 등 다양한 이미지가 있어야 했다. 신린아 서 있는 것을 보는데 딱 맞았다"라고 설명했다.

염정아는 "정말 놀라운 아이다. 당시 7살이었는데, 감독이 디렉션을 하면 '알아들을까?'싶었는데 연기로 표현하더라. 저 아이는 나중에 크게 되겠다 싶었다"라고 말했다.

박혁권은 "잘 하는 아역을 만나면 이미 게임이 끝난다. 내주고 시작했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신린아는 "칭찬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면서 "염정아 이모, 박혁권 삼촌, 감독님이 잘 챙겨줬다"라고 인사했다.

영화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숨바꼭질’을 연출한 허정 감독이 4년만에 메가폰을 잡았다. 8월17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