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산범' 염정아 "신린아, 놀라운 아이…앞날이 궁금한 여배우" 극찬

입력 2017-07-12 11:45:47 | 수정 2017-07-12 12:01: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산범' 신린아 염정아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장산범' 신린아 염정아 /사진=최혁 기자


허정 감독과 '장산범' 주연 배우들이 아역 배우 신린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2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장산범' 제작보고회에서 허 감독은 "수많은 오디션을 봤는데 신린아는 보자 마자 캐릭터에 맞는 아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신비하고, 무섭게 보이기도 하고, 안돼보이기도 하는 등 다양한 이미지가 있어야 했다. 신린아 서 있는 것을 보는데 딱 맞았다"라고 설명했다.

염정아는 "정말 놀라운 아이다. 당시 7살이었는데, 감독이 디렉션을 하면 '알아들을까?'싶었는데 연기로 표현하더라. 저 아이는 나중에 크게 되겠다 싶었다"라고 말했다.

박혁권은 "잘 하는 아역을 만나면 이미 게임이 끝난다. 내주고 시작했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신린아는 "칭찬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면서 "염정아 이모, 박혁권 삼촌, 감독님이 잘 챙겨줬다"라고 인사했다.

영화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숨바꼭질’을 연출한 허정 감독이 4년만에 메가폰을 잡았다. 8월17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