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화 ‘택시운전사’, 황석영 작가와 관객들 찾아간다

입력 2017-07-12 11:49:29 | 수정 2017-07-12 11:49: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택시운전사' 공식 포스터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택시운전사' 공식 포스터



영화 '택시운전사'를 연출한 장훈 감독이 오는 18일 황석영 작가와 함께 관객들과 특별한 만남을 갖는다.

택시운전사는 오는 18일 서울 마포구 롯데시네마 합정에서 관객들과의 만남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택시운전사를 연출한 장훈 감독과 한국 문학의 거장, 황석영 작가는 관객들과 함께 영화의 모티브가 되었던 1980년 5월 광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8월2일 개봉한다.

황석영 작가는 최근 자전적 에세이 ‘수인’을 통해 만주에서 태어난 유년 시절부터 4.19, 광주 항쟁, 방북과 망명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의 현대사를 관통하는 자신의 행보를 알린 바 있다. 장훈 감독은 '영화는 영화다' '의형제' '고지전' 등을 연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